2021 평화통일연대 ‘줌’ 정기총회… 2021 사업안·정관변경안 등 승인

평화통일연대 2021 정기총회가 2월 23일(화) 오후 7시 온라인 줌으로 열렸다(사진). 총회는 1부 김준형 국립외교원장의 ‘2021년 남북·북미 관계 전망’ 특강, 2부 총회 순서로 진행되었다.

특강에서 김 원장은 바이든 정부 등장 이후 미중·북미·한미 관계를 전략적인 관점에서 통찰했다. 북이 지난 1월 8차 노동당대회에서 ‘조건부 자력갱생’을 내세운 것에 대해 ‘북한판 전략적 인내’라는 독특한 관점을 제시하기도 했다.

북은 판을 뒤엎을 정도로 전략적 도발은 하지 않을 것으로 보고, 바이든 정부는 북을 너무 무시하거나 방치해서도 안 된다는 게 김 원장의 조언이다. 바이든 정부에 대해서는 당장은 내부 문제에 집중해야 하겠지만 북에 대해 긍정적 신호를 계속 보내줘서 상황 악화를 막는 게 필요하다고 했다. 그 일환으로 트럼프 정부의 ‘싱가포르 선언’을 인정하는 게 필요하다는 것.

우리 정부의 역할과 관련해서는 바이든 정부 들어서서도 미국과 중국의 갈등은 계속될 전망인 가운데 미국과 중국이 한반도를 더 이상 자국의 이익을 위해 이용할 가치가 없도록 떨어뜨리는 것, 즉 남북이 나서서 긴장관계를 낮추는 게 중요하다고 했다.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한반도 비핵화를 넘어 우리의 미래를 위해서도 가장 중요하다는 것이다.

1998년 북한의 금창리 지하 핵시설 의혹으로 촉발됐던 한반도 위기 상황에서 김대중 대통령이 ‘햇볕정책’으로 클린턴 대통령을 설득해 ‘한반도 문제에 대해서는 한국이 운전석에 앉고 미국은 조수석에 앉을 것’이라는 말을 이끌어 냈던 것처럼 지금이 바로 바이든 정부를 설득해 한반도 문제를 한국이 주도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어진 총회에서는 동북아청년캠프, 상반기·하반기 두 차례의 남북상생사업, 한국사회와 한국교회의 진보·보수 담론을 한 장에 모으는 네 차례 ‘평통연대 포럼’ 등의 사업이 회원들의 승인을 받았다. 동북아청년캠프와 평통연대 포럼을 위해 평화통일연대 내 동북아평화교육원, 청년위원회, 평화담론위원회가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정관개정도 이뤄졌다. 남과 북의 상생사업, 동북아 평화교육사업 등을 ‘목적사업’에 추가했고, 운영위원을 기존 12명에서 ‘15명 이내’로 확대했다. 향후 사업 및 조직 확대를 위한 것이다.

총회에서 박종화 이사장은 “코로나로 여러 가지 어려운 환경 속에서 사무국과 실무임원진들이 수고해 살림을 잘 꾸려줬다”며 “한반도의 평화, 동북아평화를 견인하는 2021년 평화통일연대 사업이 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