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3.27] 북핵의 양면성을 어떻게 헤쳐 나갈 것인가? / 강 경 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