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혁] '평화 통일로 가는 길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