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민] '즉시 한미군사훈련 규모를 축소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