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일환] 평화통일 준비, 복음과 기도에 달렸다